릴리즈 더 스파이스,더블 데커,아니마 옐 11화

1.릴리즈 더 스파이스 11화

너무 싸이코인데...

엔딩을 선뜻예측하기 힘든 릴리즈 더 스파이스 11화!

보통의 작품이면 죽은줄 알았던 사람이 죄다 살아있고 메이도 정신을 차리고(?) 모료도 물리친다!인데

아무래도 타카히로다보니 아닐수도있다라는 생각을 버리기는 힘드네요

물론 유유유도 그런 밑도끝도 없는 절망전개에 비해 해피엔딩이기도해서 솔직히 해치엔딩일거같습니다 ㅋㅋ

예를 들어 이번화만봐도 메이가 이중 스파이일지도 모르는 느낌도 있었고

유키도 아무렇지도않게 살아있었고...

스파이는 거짓말쟁이!라는 계속된 떡밥을 생각하면 충분히 가능한 전개라...


2.더블 데커 11화

로봇이라는 떡밥을 이렇게 회수하지말라고...ㅠ

정보량이 너무 많은 더블 데커 11화!

이번화 뭐죠? 한 3~4화가 진행된듯한 엄청난 정보량에 엄청난 급전개인데요??

주인공은 갑자기 다른 행성에서 온 아이라고하질않나

에스페란사는 내부 분열이 일어나질않나

b가 군부 대빵이질않나 대체 1화만에 무슨 정보량과 전개입니까!

이번화만보면 뭐라고해야할까

느긋하게 2쿨짜리 스토리전개를 짜고있던 사람한테 갑자기 와서 님 이거 2쿨 아니라 1쿨임! 내일당장 1쿨짜리로 만드셈!

이라고해서 탄생한 물건이라는 느낌이네요...


3.아니마 옐 11화

쌍둥이! 금발! 트윈테일! 성격은 약간 아미마미가 생각나는군요

무난히 코하네가 성장해가는 아니마 옐 11화!

고소공포증이던 코하네가 조금조금씩 높이를 높여가며 극복해나가는걸 보니 훈훈해지는군요

그와중에 코하네의 허벅지사이에 얼굴집어넣어서 좋아하는 우키는 ㅋㅋㅋ

뭐 그건 그렇고

이번화도 서비스느낌으로 캐릭터들마다 여러디자인의 옷을 입었는데

우키가 가장 스타일이 좋은거같네요 아무래도

역전재판 2기 11화,레이튼 미스터리 탐정사 36화

1.역전재판 2기 11화

여기서 닌텐도스러움이?

전개가 신박한 역전재판 2기 11화!

역시 게임판이 아닌 만화판쪽 에피소드라서 그런지

기존 역전재판과는 느낌도 전개도 신선한 에피소드네요

한가지 아쉬운 부분은 왜 여기서 굳이 미츠루기를 엮어버리는가...하는 점이네요


2.레이튼 미스터리 탐정사 36화

새로운 옷! 신선! 이쁘다!

카트리가 긔여웠던 레이튼 미스터리 탐정사 36화!

이번화는 예전에 등장했던 의류회사의 이야기!

그대도 그랬지만 칭찬받아서 헤벌쭉하는 카트리가 참 긔요미네요 ㅎㅎ

근데 그거와는 별개로 에피소드는 꽝...

특히나 장신드립은 최악이였네요...아니 모델 4명다 같은 키의 장신인데 그걸 어떻게 딱 한명 꼭 집습니까?

1 2 3 4 5 6 7 8 9 10 다음